default_top_notch
ad36

[현장] "데스크 극구반대"…'군주' PD, 인피니트 엘 캐스팅 왜?

기사승인 2017.05.08  15:25:30

공유
default_news_ad1
▲ '군주' 김명수(왼쪽), 유승호

    [한국스포츠경제 최지윤] '군주' PD가 김명수(인피니트 엘)을 캐스팅한 이유에 대해 밝혔다.

    노도철 PD는 8일 서울 상암동 MBC사옥에서 열린 '군주: 가면의 주인' 제작발표회에서 "김명수는 5번의 오디션을 봤다. 제일 마지막까지 고민했고 데스크에서도 안 된다고 말렸다. 그럼에도 캐스팅한 이유는 진정성 때문"이라고 말했다.

    김명수는 '군주'를 통해 첫 사극 연기에 도전했다. 극중 천민 이선 역을 맡아 세자 이선(유승호)와 브로맨스를 보여 줄 예정이다.

    노 PD는 "예능PD 출신이라서 가수들과 작업을 많이 해봤다. (김)명수를 올바른 길로 인도하고 싶었다"며 "결과는 감히 성공적이라고 말할 수 있다. 갈수록 느는 연기를 보면서 좋은 배우를 찾았다는 자부심을 느꼈다"고 했다.

    '군주'는 조선 팔도의 물을 사유해 부와 권력을 얻은 편수회와 맞서 싸우는 왕세자의 이야기. 유승호를 비롯해 김소현, 김명수(인피니트 엘), 윤소희, 허준호, 박철민 등이 출연한다. 10일 오후 10시 첫 방송. 사진=OSEN

    최지윤 기자 plain@sporbiz.co.kr

    <저작권자 © 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3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3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