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6

공직선거법 위반 김진태 ‘의원직 상실’ 위기...“납득할 수 없다”

기사승인 2017.05.20  06:53:27

공유
default_news_ad1
▲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 / 사진=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 김지영]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이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벌금형을 받은 가운데 재판 결과에 대해 “납득할 수 없다”라고 말했다.

    춘천지법 제2형사부는 19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에게 벌금 200만원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의 행위는 허위사실 공표에 해당하며, 허위성에 대한 인식도 있어 고의가 인정됐다”라고 판결했다. 김 의원이 받은 벌금 200만원 형은 당선무효에 해당하는 벌금이다. 따라서 김 의원의 형이 이대로 확정되면 국회의원직을 상실하게 된다.

    해당 판결을 받은 김의원은 “납득할 수 없다”며 “고등법원에 항소하겠다. 아직 1심이다. 2심에서 제대로 붙어봐야죠”라고 반박했다. 김 의원의 지지자들 또한 재판장에서 선고 결과를 강하게 부정하며 소란을 피우기도 했다.

    한편 김 의원은 제20대 총선 당내 경선 기간이었던 지난해 3월 선거구민에게 ‘한국매니페스토실천본부 공약이행평가 71.4%로 강원도 3위’라는 내용이 담긴 문자메시지를 발송해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기소됐다.

    김지영 인턴기자 jiyoung91@sporbiz.co.kr

    <저작권자 © 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3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3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