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6

은혜 갚은 두꺼비? NO! '피부에 독품은 두꺼비', 맨 손으로 만지면…

기사승인 2017.04.21  16:14:35

공유
default_news_ad1
▲ 독 품은 두꺼비/사진=pixabay

    [한국스포츠경제 김미유] 두꺼비를 황소개구리로 오해하고 요리해 먹은 50대 남성이 두꺼비 독성으로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대전 대덕 경찰서에 따르면 한 식당에서 황소개구리를 먹은 남성이 구토와 호흡곤란 증세를 느껴 인근 병원을 갔으나 결국 사망했다.

    경찰은 이들이 먹다 남긴 음식을 국과수에 분석 의뢰한 결과 두꺼비에만 있는 독극물인 '부포테닌'이 검출됐다고 말했다.

    두꺼비는 위험에 처하면 피부로 독을 퍼뜨리고 귀샘에서는 부포톡신이라는 독액을 분비하기 때문에 맨손으로 만지면 매우 위험하다.

    김미유 기자 meyou@sporbiz.co.kr

    <저작권자 © 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37
    ad38
    ad39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3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