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6

경기도청사 구관·도지사 관사 '근대문화유산' 등록 신청

기사승인 2017.04.21  16:40:57

공유
default_news_ad1
경기도청사 구관 전경. 사진=경기도

    [한국스포츠경제 김원태] 경기도가 반세기 역사를 지닌 경기도청사 구관과 경기지사 관사의 ‘근대문화유산’ 등록을 추진 중이다.

    21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지난 20일 완공 50주년을 맞은 경기도청사 구관 등에 대한 근대문화유산 등록 신청서를 문화재청에 제출했다.

    도는 2014년 8월 경기도지사 관사에 대한 근대문화유산 등록을 신청했지만, 지난해 6월 문화재청이 경기도청사 구관과 함께 등록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이유로 보류시킨 바 있다.

    이번 경기도청사 구관에 대한 근대문화유산 등록 신청으로 도청사 구관과 도지사 관사 모두 근대문화유산에 이름을 올릴 수 있을 것으로 도는 기대하고 있다.

    문화재청에서는 현지조사와 문화재위원회 근대문화재분과 심의를 거쳐 경기도청사 구관에 대한 근대문화유산 등록 여부를 결정하게 된다.

    앞서 도 청사 구관은 2015년 5월 문화재청이 실시한 공공행정시설 근대문화유산 등록 검토대상에 선정된 바 있다. 당시 미음(ㅁ)자형 평면구조와 중앙 정원, 테라스, 옥상 배구조물 등 1960년대 모더니즘 건축의 특징을 보유한 격조 높은 건축형식으로 근대문화유산 가치가 높다는 평가를 받았다. 경기도지사 관사도 유사한 특징을 갖고 있다.

    경기도지사 관사 전경. 사진=경기도

    경기도청사 구관 건물은 1967년 6월 23일 완공돼 올해로 50년을 맞았다. 경기도청사가 수원으로 이전된 후 서울 광화문에 위치(1910~1967)하며 ‘조선의 명소’로 불렸던 ‘경성 경기도청사’ 건물은 1990년대 초에 완전히 사라지고 터만 남아있는 실정이다.

    현재 전국에는 전라남도청 구본관 등 4개소의 옛 도청사 건물이 근대문화유산으로 등록돼 있으나 현재까지도 행정시설로 이용되고 있는 건물은 경기도청사가 유일하다.

    한편, 경기도에는 현재 연천역 급수탑, 장욱진 가옥 등 64건의 근대유산이 등록문화재로 지정돼 있다.

    도현선 도 문화유산과장은 “사라진 옛 경기감영, 광화문 청사와는 달리 수원 경기도청사는 건축적‧역사적 가치가 보존되어 도민의 공간으로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경기도지사 관사와 함께 도를 대표하는 근대문화유산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수원=김원태 기자 press@sporbiz.co.kr

    <저작권자 © 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37
    ad38
    ad39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3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