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6

하나금융, 1분기 순익 4,921억…전년 대비 12.4%↑

기사승인 2017.04.21  19:16:33

공유
default_news_ad1

[한스경제 김서연] 하나금융그룹이 지난 1분기 4,921억원의 순이익을 올렸다고 21일 밝혔다.

전 분기 대비로는 444.5%(4,017억원), 지난해 1분기와 비교해서는 12.4%(542억원) 증가한 수치다.

하나금융은 "조선업 구조조정 관련해 대손충당금을 추가로 3,502억원을 쌓았음에도 2012년 1분기 이후 최대 수준의 분기 순익을 기록했다"며 "일회성 요인을 제외하면 1분기 순이익은 8,400억원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대손충당금을 많이 쌓았지만, 순이자마진(NIM)이 올라가면서 이자이익이 늘었다.

비용 절감에 따른 판매관리비 감소도 실적을 개선한 요인이다.

분야별로 보면 이자이익은 1조1,919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1% 증가했다.

NIM은 전 분기보다 0.06% 오른 1.86%를 기록해 2013년 1분기 이후 가장 높았다.

비이자이익은 7,325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1.8% 증가했다.

판매관리비는 8,787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5.6% 줄었다.

지난해 6월 구 외환은행과의 전산통합 이후 인력배치와 자원관리 등으로 효율성이 올라갔다고 하나금융은 설명했다.

대손충당금은 4,226억원으로 전 분기(1,681억원)보다 크게 늘었다. 대우조선해양 등 조선업 구조조정으로 충당금을 대폭 쌓았기 때문이다.

연체율은 0.53%로 전년 말 대비 0.03%포인트 올랐다.

하나금융은 "일회성 요인을 제외한 경상적인 충당금 등 전입액은 약 930억원 수준"이라고 밝혔다.

비은행 계열사 중 하나카드는 500억원의 순이익을 올려 2014년 통합 카드사 출범 이후 최대치를 기록했다.

또 하나금융투자는 15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흑자 전환했고, 하나캐피탈은 185억원으로 30.3% 증가했다.

하나저축은행(79억원)과 하나생명(74억원)의 당기순이익도 전년 동기 대비 각각 27.4%, 76.2% 증가했다.

    김서연 기자 brainysy@sporbiz.co.kr

    <저작권자 © 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3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3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top
    default_bottom_notch